검색 입력폼
노형욱 장관,“전기차·자율차 등 미래차 안전기반 조속 확립” 강조
자동차안전연구원 방문, 전기차 화재에 대한 신속한 조사 지시
자율차 기술 선도를 위한 자율주행 실험도시(K-City)의 역할 강조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24일(금) 10:52    게시 : 2021년 09월 24일(금) 10:52
올해 1월 23일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오철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해 전기차, 수소차가 급속하게 증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기차․수소차에 대한 안전․검사체계를 조속히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장관은 이날 자동차안전연구원을 찾아 전기차, 자율차 등 미래차 분야의 안전도 강화, 기술개발 등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노 장관은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수행하고 있는 자동차 안전관리, 미래차 연구개발 지원 등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자동차 충돌시험 현장, 전기차 제작결함 조사현장을 차례로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자동차 안전을 검증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기관으로서 자동차 안전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민들이 자동차를 안심하고 믿고 탈 수 있도록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신속한 리콜체계의 구축·운영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전기차 화재원인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을 주문했다.

이후 노 장관은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인 K-City의 통합관제센터를 방문하여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스타트업(오토노머스에이투지)이 개발한 자율차를 시승하는 등 국내 자율차 상용화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자율차 시승 이후, 노 장관은 “자율주행의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혁신을 위해 노력 중이신 민간기업 및 전문가 등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정부는 민간의 기술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선제적 규제정비, 자율주행 인프라(C-ITS, 정밀도로지도 등) 전국 구축, K-City 고도화, R&D 확대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통해 자율주행차가 조속히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