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난,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1등급 달성
청렴도 측정에선 36개 공기업 중 유일하게 전년 대비 2단계 상승
정재원 기자    작성 : 2022년 01월 18일(화) 23:20    게시 : 2022년 01월 18일(화) 23:20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의 청렴활동 노력이 성과를 인정받았다.

한난은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21년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및 청렴도 측정 결과 모두 전년 대비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전년 대비 1단계 상승해 최우수 등급인 1등급 달성으로 1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평가됐으며 청렴도 측정에선 36개 공기업 중 유일하게 전년 대비 2단계 상승한 종합청렴도 3등급을 달성했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반부패 계획·인프라 등 부패방지를 위한 기관의 노력도를 평가하고 청렴도는 내·외부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청렴 수준을 진단한다는 점에서 한난은 반부패·청렴 노력과 이해관계자가 체감하는 청렴 인식 향상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셈이다.

특히 지난해 전 임직원이 합심해 반부패·청렴 정책 이행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 내부적으로는 경영진이 19개 전 지사를 직접 방문해 현장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는 한편, 관리자급 청렴 인식 향상과 취약분야의 자율적 개선을 위한 청렴 역량평가와 외부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업무처리 만족도 조사 및 제도개선을 병행해 진행했다.

한편 누수 없는 이해충돌 방지를 위해 계획수립(Plan), 온라인 이해충돌 자가진단 시스템 구축·운영 및 교육(Do), 이해충돌방지 특정감사(Check), 관련 규정 개정 등 환류(Act)를 통한 PDCA 기반의 ‘한난형 이해충돌 관리체계’를 마련했으며 맞춤형 사례집 발간, 임직원 참여 웹드라마 제작 등을 통해 전 직원의 청렴가치 내재화에 힘을 기울였다.

또 한난은 금품·향응·편의수수 및 위법·부당한 예산집행 등의 비위사실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중 조치하고 부패신고 활성화를 위해 부패행위 증거를 제공한 신고자에게는 수수금액의 100배에 상당하는 포상금을 지급하는 ‘WHISTLE & BACK(100)’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이번 결과는 한난의 반부패·청렴문화 구현과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한 한난의 노력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난은 금번 평가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청렴한 조직문화가 확실히 뿌리 내려 청렴문화를 선도하는 탄소중립 에너지 리더로서 국민에게 깊이 각인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집단에너지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