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난방 성수기에 대형 적자라니...”삼중고 빠진 집단에너지 업계
연료비 급등에 요금 동결...금리 인상까지 겹쳐
실적부진 빠진 집단에너지 업계, 청라에너지 등은 비상경영 선포
정재원 기자    작성 : 2022년 01월 26일(수) 14:42    게시 : 2022년 01월 27일(목) 08:34
집단에너지용 천연가스 요금단가-주택용 판매단가 추이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집단에너지 업계가 ‘삼중고’에 빠졌다. 연료비 급등과 판매요금 동결, 금리인상이라는 악재 때문이다. 업계에선 지난해 대비 실적 악화뿐만 아니라 적자 전환 기업도 속출할 것이라는 관측이 퍼져 나가고 있다. 이에 집단에너지 기업들은 비상경영을 선포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1년 새 2배 이상 폭등한 연료비

지난해 1월만 해도 1Gcal당 4만2000원대였던 집단에너지용 천연가스(LNG) 요금 단가는 2022년 1월, 9만8000원대까지 상승했다. 불과 1년 만에 가격이 2배 넘게 치솟은 것이다. 열의 주택용 판매요금 단가가 1Gcal당 7만원 내외로 형성돼있는 상황에서 집단에너지용 LNG 요금 단가가 열의 주택용 판매요금 단가를 넘어선 것이다. 업계로선 고객에게 지역 냉난방에너지를 팔면 팔수록 손해인 셈이다.

따라서 연료비 상승이 전체 매출액에서 연료비 비중이 높은 집단에너지 업계 특성상 고스란히 실적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 한 집단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LNG 가격이 크게 올라 12월부터는 손익이 하향곡선을 그리더니, 올해 들어서는 곤두박질친 상태”라며 “겨울철 장사로 1년을 버티는 업계 입장에서 팔면 팔수록 적자가 누적돼 실적 충격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제자리걸음 중인 판매요금…금리인상까지 겹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현재 주택용 수용가를 대상으로 계약면적 ㎡당 52.4원의 기본요금과 1Gcal당 65230원의 사용 요금을 부과하고 있다. 정부방침에 따라 다른 동종업체들은 한난 요금의 110% 미만에서 금액을 징수한다. 문제는 이 판매요금이 에너지 가격 상승에도 1년간 동결돼 기업의 피해만 누적되고 있다는 것이다.

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도 정부가 대선 이후에 가격을 올린다고 하는데 난방 비수기에 요금을 올려봤자 올겨울 대규모 적자를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며 “과거 이명박 정권 당시에도 가스요금을 묶어서 애를 먹었는데 지금은 그 당시보다 더 어려운 상태”라고 토로했다.

치솟는 금리 또한 업계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한국은행은 1월 기준금리를 0.25%p 인상했다. 이로써 2021년 7월 0.5%였던 기준금리는 불과 6개월 만에 1.25%까지 상승했다. 여기에 금융권에는 연내 기준 금리가 더 올라 올해 1.75%까지 상승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금융권을 통해 자금을 빌려 신규 투자비를 조달한 업체의 이자 부담은 더 올라가기 때문에 악재에 악재가 겹친 상황이다.



◆해법 모색 중인 업계…산업부 “대안 찾겠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GS파워 등 대형열병합발전소를 보유한 기업들은 그나마 사정이 낫다. 전력도매가격(SMP)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들도 에너지가격 상승으로 적자가 쌓여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규모 업체인 만큼 그나마 ‘버티기’는 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소규모 열병합설비를 가지고 있거나 외부수열 의존도가 높은 열 중심 판매 사업자들은 버틸 여력조차 없이 말 그대로 악전고투 중이다. 또 다른 집단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안 그래도 재정상태가 그리 좋지 않은 데다가 당장 에너지가격이 내려갈 기미도 보이지 않아 소규모 업체들은 버티기도 쉽지 않은 위기 상황”이라고 쏟아냈다.

이에 집단에너지 업계는 비상경영 등 자구책 마련에 돌입했다.

청라에너지(대표 김영남)는 지난 21일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청라에너지 관계자는 “2020년 창사 이래 첫 흑자전환에 이어 지난해에도 흑자를 달성했으나 올해에는 당기순손실이 예상된다” 며 “이번 비상경영 선포를 계기로 수열비 절감노력과 운영비용 절감, 투자비 조정 등 자구책을 전사 차원에서 총동원하는 한편, 전략과제 이행실태도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에너지공사도 관계자도 “산업부에서 총괄원가제를 통한 정산분 반영 여부에 따라 인상·인하가 결정되는 만큼 집단에너지협회와 함께 연료비연동 및 정산분 반영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외 대전열병합발전 등도 다음 주부터 비상경영에 돌입하기로 한 상태다.

이처럼 집단에너지 업계가 지속적인 어려움을 표하자 산업부도 대안 마련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병철 산업부 신산업분산에너지과 과장은 “에너지가격 상승으로 집단에너지 등 LNG 사용 발전사업자들의 어려움을 알고 있다”며 “다만 요금이 도시가스와 연계돼있어 그때그때 인상·인하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업계를 위한 여러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집단에너지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