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기자의 눈)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안전
   작성 : 2022년 02월 03일(목) 14:24    게시 : 2022년 02월 03일(목) 14:24
[전기신문 오승지 기자] ‘학동 철거 건물 붕괴사고’,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

필자의 취재 기반 지역인 광주 지역에서 반년 사이에 발생한 사고들이다. 위의 사고들은 갑작스럽게 생활 터전에서 인명피해를 발생시켜 그 충격이 더욱 컸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라 산업계의 긴장 또한 짙어지고 있다.

법에 따르면 종사자가 업무시 안전 조치 미비 등의 이유로 사망한 경우 사업주는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 벌금, 법인은 50억원 이하 벌금을 내야 한다.

시행된 법이 갖는 의미는 현장의 사고에 따른 처벌이 보다 명시화됐다는 점과 사고의 경중에 따라 최고 경영인까지 책임을 물을 수도 있는 만큼 현장 깊숙한 곳의 안전까지도 살펴야 하는 사회적인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점일 것이다.

최근 발생한 양주 채석장에서 토사 붕괴사고로 매몰된 작업자 3명이 사망한 사건으로 ‘중대재해처벌 1호’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산업계에서는 최소 ‘1·2·3호는 될 수 없어’라는 기조로 현장 안전을 챙기고 세밀한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양새다.

국내 대표적 에너지공기업인 한전에서도 중대재해법 시행을 앞두고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한전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가 홀로 전신주에 올라 전기 연결작업을 하던 중 감전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비판 여론도 거셌다.

관리의 사각지대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고였기 때문이다.

물론 법 시행 전 발생한 사고로 소급적용을 받지 않아 1호는 면했으나 이를 뼈아픈 교훈으로 삼고 분주히 현장 업계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있다.

매슬로우의 인간욕구 5단계 이론에 따르면 인간은 살아남으려는 생존욕구 바로 다음에 ‘안전욕구’가 뒤따른다고 설명하고 있다. 결국 숨쉬고, 먹고 사는 기본적인 욕구 바로 다음에 안전이 뒷받침 돼야만 소속·존경·자아실현 욕구까지 차례로 이뤄 삶이 완전해진다는 뜻이기도 하다.

전력업계도 더 큰 발전과 성장을 위해서는 ‘안전’을 먼저 챙겨야 할 때다. 부디 미리 준비하고, 빠른 현장대처를 할 수 있는 안전한 산업 환경을 조성해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는 일이 없길 간절히 바란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