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온실가스 배출 5% 차지 광업계, 탄소배출 저감 나서
중소 광산업체 11곳 참여 탄소중립협의회 출범
화석연료 대체방안 마련 및 배출권 구매예산 지원
윤병효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07일(월) 06:09    게시 : 2022년 02월 07일(월) 09:04
4일 한국광해광업공단 원주 본사에서 열린 광업계 탄소중립협의회 발족식에 광해광업공단과 광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국내 광업계가 탄소배출 저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민·공기업이 머리를 맞댔다.

한국광해광업공단(사장 황규연)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주 본사에서는 석회석가공협동조합과 중소 광산업체 11곳이 참여하는 광업계 탄소중립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해광업공단이 주관하는 협의회는 광산업계의 탄소감축 방안과 온실가스 저감기술 개발을 공동으로 논의하는 민관 협력기구다.

참여업체는 ㈜우룡, 대성지엠텍㈜, ㈜충무화학, ㈜태영이엠씨, ㈜삼보광업 ㈜신동, ㈜유니온, 담우물산, ㈜광진연곡, ㈜태경비케이, 태봉광업 등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 광업분야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국가 총 배출량의 약 5%를 차지한다. 2050년 탄소중립목표 달성을 위한 국가탄소감축계획에 따라 업계는 2025년(계획기간 3차)까지 사업장별로 온실가스를 일정수준 감축하도록 되어있다.

광산 내 온실가스의 주 배출원은 광산장비에 사용되는 화석연료와 소성로에 사용되는 고정연료다. 소성은 광물을 가열해 생석회나 제철용 코크스에 사용되는 경소백운석 등을 제조하는 공정으로 온실가스를 다량 배출한다.

협의회는 이달 말까지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정기적으로 의견을 수렴해 탄소저감을 위한 지원방안을 도출하고 우수기술사례 공유 등을 통해 광업계 탄소중립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협의회에 참석한 이상훈 ㈜우룡 대표는 “매년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을 위해 탄소배출권을 구매하고 있다” 면서 “영세기업으로서는 기존 설비와 장비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막을 수 없고 생산량이 늘어날수록 온실가스 배출량도 커지기 때문에 탄소배출권 구매는 점차 경영상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규연 광해광업공단 사장은 “산업원료 광물의 생산량 확대와 온실가스 저감 등 두 가지 목표 달성을 위해 고심하는 업계의 고충에 깊이 공감한다”면서 “공단 차원에서 설비교체 지원과 탄소배출권 구매지원을 위한 예산확보 등 광업계 ESG경영 확대를 위한 다각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일·가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