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삼성전자, 갤럭시 기기에 ‘해양 폐기물’ 재활용 소재 사용
‘갤럭시 언팩 2022’서 공개하는 신제품 시작으로 전 제품에 적용
지난해 8월 발표한 ‘지구를 위한 갤럭시’ 비전 달성 일환
강수진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07일(월) 10:15    게시 : 2022년 02월 07일(월) 10:15
삼성전자가 폐어망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를 향후 출시되는 갤럭시 기기에 적용할 예정이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삼성전자가 일명 ‘유령 그물(Ghost nets)’이라고 불리는 폐어망을 스마트기기에 사용 가능한 소재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9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2’에서 공개되는 신제품을 시작으로 갤럭시 기기에 해양 폐기물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다. 이를 통해 모바일 제품 개발에 혁신을 추구하는 동시에 해양 오염을 줄이는 데 일조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8월 발표한 갤럭시 생태계를 위한 친환경 비전인 ‘지구를 위한 갤럭시(Galaxy for the Planet)’ 실현을 위한 중요한 여정 중 하나다. 앞서 삼성전자는 생산부터 사용, 폐기에 이르는 제품 수명 주기와 사업 운영 전반에 걸쳐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력을 위한 선언으로 지구를 위한 갤럭시를 발표한 바 있다.

한해 전 세계적으로 버려지는 어망은 약 64만t으로, 이는 수 세기 동안 방치돼 해양 생물의 생명을 위협하고 산호초와 자연 서식지를 훼손시킨다. 결국 자연 생태계를 교란시켜 인류의 식량과 물 자원 공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수거된 폐어망을 스마트폰 부품의 소재로 재활용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갤럭시 기기 사용자들이 지속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도록 동기를 부여한다는 목표다.

향후 해양 폐기물을 재활용한 소재를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MX사업부 전 라인업으로 확대 적용하고, PCM(post-consumer materials)을 재활용한 플라스틱과 재활용 종이 등 친환경 소재 사용을 지속 발굴 및 사용할 예정이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행사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9일 밤 12시(2월 10일 0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구를 위한 갤럭시의 세부 목표로 2025년까지 ▲모든 갤럭시 신제품에 재활용 소재 적용 ▲제품 패키지에서 플라스틱 소재 제거 ▲모든 스마트폰 충전기의 대기 전력 제로(zero)화 ▲전세계 MX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재활용을 통한 매립 폐기물 제로화 등을 공개한 바 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가전ㆍ통신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