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SK네트웍스, 2021년 매출 11조 181억원...영업이익 1219억원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렌탈 자회사 견조한 성장세
SK렌터카 중고차 매각이익↑...온라인 전용상품 출시 등 시장 선도
올해 블록체인 비즈 강화 속 ‘사업형 투자회사’ 전환 가속화 추진
오철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10일(목) 21:32    게시 : 2022년 02월 10일(목) 21:32
SK네트웍스 삼일빌딩 전경.
[전기신문 오철 기자] SK네트웍스가 지난해 코로나19 영향 속에서도 SK렌터카, SK매직 등 렌탈 자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미래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단단히 다진 것으로 나타났다.

SK네트웍스(대표이사: 박상규)는 10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2021년 4분기 매출 2조 9,067억원(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 영업이익 212억원(전년 동기 대비 144.4% 증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간 매출 11조181억원, 영업이익 1219억원의 누적 실적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에 비해 매출은 3.7% 증가했으며, 코로나19로 호텔 사업 등의 손실이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전년 수준의 영업이익을 창출(전년 대비 1.7% 감소)했다.

4분기의 경우 아이폰 신규 단말기 출시로 인해 정보통신사업의 수익이 증가했으며, ICT 리사이클 자회사 ‘민팃’이 연간 중고폰 거래 1백만대를 달성했다. SK매직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에 입점했으며, 혁신적인 청정∙위생 가전을 잇따라 선보여 렌탈 누적 계정 221만에 이르렀다. SK렌터카는 제주도 단기렌터카 사업 호조와 중고차 매각가 상승 효과가 이어졌고, 스피드메이트 및 타이어픽을 통한 타이어 판매량도 증가했다. 다만 SK렌터카가 선보인 온라인 전용 장기렌터카 견적∙계약 서비스인 ‘SK렌터카 다이렉트’의 고객 인지도 확대를 위해 광고 캠페인 전개, 팝업 스토어 오픈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이익은 전년 동기에 비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실적을 종합하면, 모빌리티(SK렌터카 등)와 홈 케어(SK매직)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신제품 및 서비스를 선보이며 회사의 성장을 이끈 한 해였다.

SK렌터카는 제주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단지 조성에 나서며 전기차 렌탈 기반을 강화 중이며, ‘SK렌터카 다이렉트’로 언택트 중심의 온라인 시장 구축에도 힘 쏟았다. 이와 함께 차량 주행거리 기반으로 요금을 산정하는 ‘SK렌터카 타고페이’ 시범서비스를 펼친 데 이어 올해는 정식 상품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스피드메이트는 차량 관리 멤버십 ‘클럽 SM(CLUB SM)’을 출시해 이용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으며, 지난해 10월 분사한 ‘카티니(브랜드명: 타이어픽)’도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SK매직은 지난 가을 친환경 가전 라인업 ‘그린 컬렉션’을 공개하고 친환경 플라스틱을 전면 적용한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242’ 모델을 선보였다. 또 지난해 삼성전자와 협업한 ‘스페셜 렌탈 서비스’를 선보인 이래 생활환경 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가전제품으로 서비스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그 결과 SK매직은 2년 연속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워커힐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객실 및 식음료 업장 운영 시간 축소 등으로 인한 영향이 불가피했으나, 트렌드에 맞는 패키지 상품을 출시하고 ‘프린트 베이커리 워커힐 플래그십 스토어’, ‘워커힐호텔 피크닉 에코백’ 등 각종 호텔 PB 상품을 선보이며 손실 규모를 줄였다. 또한 ‘친환경 호텔 전환’ 선언을 하며 ESG 경영 가속화에 나서기도 했다.

SK네트웍스는 올해 보유 사업들의 안정적인 성과 창출과 더불어 ‘사업형 투자회사’로의 전환에 본격 나서기 위해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성장 모멘텀 발굴 및 사업기회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영역과 블록체인 관련 전문 투자 및 사업 개발을 미래 성장을 위한 중점 사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 이뤄진 2022년 정기 조직 개편을 통해 글로벌투자센터에 더해 블록체인사업부를 신설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협력을 본격화하고 있다. 올해 들어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엘비스(LVIS)’, 친환경 소재기업 ‘마이코웍스(MycoWorks)’, 전기차 충전 기업 ‘에버온’ 투자를 이어왔으며, 최근에는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인 ‘해시드’와 사업 강화를 위한 MOU를 맺기도 했다. 이 같은 노력을 이어가 투자 사업의 가치 상승과 이익 창출, 재투자가 이어지는 선순환 투자 프로세스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사회와 환경을 함께 고려하는 ESG 경영 수준도 한층 더 높일 예정이다.

SK네트웍스는 이를 통해 파이낸셜 스토리 실천력을 높여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지게 하는 것은 물론, 투자자를 비롯한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기업으로 지속 진화해 나갈 방침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사업형 투자회사로서 경영환경 변화에 유연히 대응하고 높은 경쟁력을 갖춘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보해 성과 창출과 성장을 이루는 한 해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K네트웍스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