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 미래 신산업 대응 등 R&D 예산 1,156억 투자
2021년도 R&D 예산 배분․조정(안) 확정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와 한국형 뉴딜 대응 신산업 육성에 투자 집중… 총 111개 사업 1,156억 원(지난해 대비 5.0%↑)
소․부․장, 디지털전환·비대면기술, 첨단의료 및 중소기업 성장지원 부분 투자 큰 폭 증가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24일(목) 08:12    게시 : 2020년 09월 24일(목) 08:12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원장 김병진, 이하 BISTEP)은 ‘2021년 부산시 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 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R&D 예산 배분․조정(안)은 R&D 예산 전문위원회의 심층검토를 거쳐 지난 8일 개최된 R&D예산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확정됐으며, 규모는 2020년 1,101억원 대비 5.0% 증가한 총 111개 사업 1,156억원이다. 올해 12월 부산시의회 본회의를 거쳐 최종 예산이 확정된다.

특히 집중 투자내용은 ▲ ‘주력산업 경쟁력강화’에 383억 원 ▲’정부 한국형 뉴딜 대응’에 451억 원 ▲ ‘미래 성장잠재력 확충’에 321억 원 등이며, 이는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조기 극복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정책적․산업적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여 지역경제 회복과 미래성장동력 확충을 뒷받침하겠다는 부산시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주력산업 경쟁력강화 : 38개 사업, 383억원

지역 주력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여 변화하는 미래시장 대응력 강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술의 고도화에 139억원을 전략적으로 투자한다.

친환경·중소형 고속선박 개발 등 조선·해양산업의 첨단화에 212억원을, 수소․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관련 연구‧개발에 32억3000만원을 집중적으로 투자한다.

▶ 정부 한국형 뉴딜 대응 : 28개 사업, 451억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도래할 신시장 선점과 과학기술․산업환경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디지털·비대면 관련 기술개발에 228억7000만원을 투자한다.

인공지능(AI), 데이터 등 신기술 기반의 첨단의료·바이오 사업에 189.6억 원을 투자하여 시민의 의료권 확충 및 의료·바이오 분야 경쟁력을 강화한다.

또한, 태양광에너지, 파워반도체 등 친환경에너지 개발과 활용 분야에 33억4000만원을 지원한다.

▶ 미래 성장잠재력 확충 : 45개 사업, 321억원

비대면․디지털 정보화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인공지능(AI)·블록체인 관련 연구‧개발 인재, 산업인프라 첨단화를 위한 스마트공장·로봇 관련 산업기술 인재, 의사 과학자 등 전문인력 육성으로 지역혁신 역량 강화를 위한 미래인재 양성에 65억1000만원을 투자한다.

지역 중소 산업체의 연구‧개발 역량 확충을 위한 산·학 연구 협력에 92.4억 원을, 글로벌 혁신기업 육성을 위해 기업의 성장단계별로 163억 원을 전략적으로 지원한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위기로 인하여 지역산업의 침체가 심화하고 있다”라며, “지역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신산업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가 꼭 필요하고, 이러한 정책적 지향점을 내년도 R&D 예산 배분․조정(안)에 반영했다”라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