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LH 스마트가로등 표준안 윤곽, 업계 셈법 복잡해졌다
공청회 열고 표준안 공개, 국내 표준화 동향과 인증방안 논의
조명업계, 향후 기술개발과 센서·제어업체와 협업 중요해져
소프트웨어 개발, 컨트롤러 연결 등 세부사항 질문 이어져
안상민 기자    작성 : 2021년 11월 18일(목) 15:43    게시 : 2021년 11월 18일(목) 18:47
박선규 한국조명공업협동조합 이사가 좌장으로 참여해 제조업체들과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LH(대표 김현준)가 마련한 스마트가로등 표준안의 윤곽을 놓고, LED조명업체들의 셈법이 복잡해졌다.

국내 최대의 건설공기업으로서 택지개발과 도로조성 등을 통해 앞으로 스마트가로등 보급에 본격적으로 나설 LH의 표준안을 맞추기 위해서는 기술개발과 함께 여러 업체 간의 협업이 중요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LH는 18일 경기지역본부에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LH형 스마트가로등 도입을 위한 상생협력 공청회’를 열고 LH형 스마트가로등에 대한 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또 스마트가로등과 스마트폴의 국내 표준화 동향과 인증방안도 논의했다.

스마트가로등과 스마트폴은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로 도시 내 에너지 사용 효율화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도시 모니터링을 통한 범죄 및 사고 예방,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대민서비스 지원 등이 가능한 기반 시설이다.

손진훈 도시기반처 차장은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기 위해 스마트가로등과 스마트폴이 필수적이지만 국가적 표준이 없어 안타까웠다”며 “표준 부재를 해결하기 위해 LH가 업계와 함께 주도적으로 표준을 만들어 국내 스마트시티 활성화를 앞당기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도시에서 사용하는 전력에너지의 20% 이상이 조명에 사용되기 때문에 상황에 따른 에너지 절약 기능이 가로등에 포함되면 상당량의 전력 소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이상욱 LH 도시기반처장은 “4차산업 혁명으로 인해 도시 기반시설들이 더욱 고도화되고 있다”며 “LH는 스마트가로등 표준을 확립함으로서 에너지 절약과 도시안전 서비스, 대민서비스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선규 한국조명공업협동조합 이사를 좌장으로 ▲정희준 LH 도시기반처 부장 ▲성정식 ETRI 박사 ▲한정우 한국전등기구LED산업협동조합 차장 ▲이태훈 한국조명ICT연구원 책임연구원 ▲강정모 KTC 책임연구원 ▲박문기 한국금속공업협동조합 부장이 패널로 참여한 체 제조업체들과의 토론도 이뤄졌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LH의 스마트가로등 표준안에 맞춰 향후 사업방향을 잡아야 하는 업체들의 복잡한 속내가 다양한 질문들로 표출됐다.

한 업체 관계자는 “조명 업체가 센싱, 데이터 해석 등에 필요한 소프트웨어까지 개발해야하는 것인지, 통일된 소프트웨어가 공급돼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건지 궁금하다”며 “제조업체들이 독자적으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다가 매몰되지 않게 LH에서 방향을 잡아줘야 한다”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정희준 LH 부장은 “LH에서도 소프트웨어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었으나 결국 공급자가 소프트웨어를 사급으로 우선 만드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며 “추후에 표준화가 이뤄지면 그때 표준 플랫폼을 따르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성정식 ETRI 박사 또한 “표준으로 지정되지 않는 부분에서는 민간 스펙은 인정하고자 한다”며 “좋은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은 업체의 몫”이라고 답했다.

이태훈 한국조명ICT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조명 업체가 스마트가로등 제조를 위해 소프트웨어까지 개발하는 것이 힘든 일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등기구와 소프트웨어 콘트롤러 결합형 인터페이스 표준이 연구되고 있기 때문에 KS표준이 내년도에 추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스마트가로등 소프트웨어 콘트롤러를 등기구가 아닌 폴에 연결하도록 인터페이스를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콘트롤러가 등기구에 연결되면 제조업체는 와트, 디자인에 따라 중복인증을 받아야하는 부담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에 박선규 한국조명공업협동조합 이사는 “콘트롤러 업체들이 조금만 신경 써 주면 폴에 직접 연결하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며 “업계 관계자들이 함께 논의해 볼 것”이라고 답했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Lighting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