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KTX-산천 열차 탈선, 7명 다쳐
경부고속철 1시간 이상 지연돼
나지운 기자    작성 : 2022년 01월 05일(수) 16:43    게시 : 2022년 01월 05일(수) 16:43
5일 충북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6분께 서울에서 동대구로 가던 KTX-산천 열차가 충북 영동터널 인근에서 철로를 이탈했다. 사진은 차량이 선로를 이탈한 사고현장의 모습 (사진=연합)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역으로 가던 KTX-산천 열차가 충북 영동터널을 진입하던 중 탈선했다.

5일 한국철도(코레일)와 충북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8분께 영동역∼김천구미역 사이 영동터널 인근에서 KTX-산천 제23 열차의 객차 1량(4호차)이 궤도를 이탈했다.

이번 사고는 터널 내 철제구조물이 떨어지면서 열차를 추돌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열차 유리창이 깨지면서 튀어나온 파편에 승객 7명이 경상을 입었다.

열차에는 대략 300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열차는 완전한 탈선은 아니고, 추돌 충격으로 일부 차량이 선로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이 사고로 상·하행선 운행이 1시간 이상 지연됐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측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철도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