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G7 의장국 독일, 기후클럽 결성 추진…“탄소중립 향해 함께 전진”
독일 정부, G7 정상회의 프로그램 확정
기후클럽, 탄소가격·재정정책 등 논의
정세영 기자    작성 : 2022년 01월 26일(수) 01:24    게시 : 2022년 01월 27일(목) 10:34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기자회견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올해 G7 의장국을 맡은 독일이 오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기후클럽 결성을 추진한다.

최근 독일 신호등 연립정부는 첫 비공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G7 정상회의 프로그램을 확정했다.

오는 6월 26∼28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주재로 열리는 G7 정상회의의 표어는 ‘공정한 세상을 위한 진보’다.

숄츠 총리는 비공개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탄소중립 달성은 각국이 홀로 가기보다는 방식은 다양하더라도 기후클럽을 통해 함께 전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후클럽의 핵심은 각국의 탄소중립 정책을 무역에 방해되지 않도록 맞추는 데 있다. 이는 탄소가격 결정, 재정유인책이나 규제 등의 방식을 통해 달성한다는 구상이다.

숄츠 총리는 기후클럽 결성을 위한 파트너국이 정해졌느냐는 질문에 “현재 G7 협의가 진행 중으로, 협의가 끝나면 추후 알릴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로베르트 하벡 부총리 겸 경제장관은 또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함께 하는 국가의 경제적인 이익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G7 의장국인 독일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치솟은 부채비율에도 주목할 계획이다.

크리스티안 린트너 재무장관은 “위기모드에서 예방모드로 돌아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다만 쥐트도이체차이퉁(SZ)은 “이 같은 계획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이 현실화한다면 뒷전으로 밀리게 된다”며 “이 경우 독일은 서방의 단결된 대응을 끌어낼 것이라는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G7은 현재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지난 1997년 러시아가 참여하면서 G8로 확대됐지만, 2014년 3월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제외돼 다시 G7이 됐다.

한국은 지난해 호주, 인도, 유럽연합(EU)과 함께 G7 정상회의에 초청돼 참석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20년에도 호주, 러시아, 인도와 함께 G7 정상회의에 초청받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회의가 취소됐다.

앞서 한국은 지난 2008년 의장국인 일본의 초청으로 호주와 함께 G8 정상회의에 처음 참석한 바 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