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서울·부경 경마공원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체결
경마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同行
윤재현 기자    작성 : 2022년 01월 30일(일) 16:57    게시 : 2022년 01월 30일(일) 17:00
부산경남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식 장면(왼쪽부터) 안계명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장, 민장기 부경조교사협회장, 김도현 한국경마기수협회 부경지부장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지난 1월 26일(수)과 28일(금), 한국마사회 서울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는 각 경마공원 조교사와 기수 간 상생 경마발전 협약식이 개최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위기에 놓인 경마산업을 정상화하고자 체결된 이 협약은 조교사와 기수 상호 간 경마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성실히 노력할 것을 약속함을 주요 골자로 한다.

올해 서울경마공원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는 ‘트랙라이더’라는 조교전문기수 계층이 신설됨과 동시에 기존 운영되던 ‘계약기수제’가 폐지되었다. 작년까지는 조교사와 기수 간 기승계약을 체결해 기수가 각 조에 소속되어 활동했지만, 이제는 계약기수제가 폐지되어 조교사-기수 간의 명시적 계약관계가 없어진 것이다. 두 계층 간의 계약관계는 사라졌지만 안정적인 경마시행을 위해서는 조교사와 기수 간 상호 협력이 동반되어야만 한다. 이에 각 경마공원의 조교사와 기수들은 이번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상호 묵시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을 표명했다.

서울 경마공원의 협약식은 1월 26일 오후 10시 한국마사회 본관에서 시행됐다.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을 비롯해 박대흥 서울조교사협회장, 신형철 한국경마기수협회장이 조교사와 기수 대표로 협약을 시행했다. 부산경남 경마공원 역시 민장기 부경조교사협회장과 김도현 한국경마기수협회 부경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한국경마 위기 극복을 위해 경마산업의 주축인 조교사와 기수를 비롯한 모든 경마관계자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 라며, “금번 협약식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동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라이프ㆍ영화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