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김정욱 한국지능형스마트건축물협회장, “디지털 시대, 선도적 방향 제시하는 협회로 거듭날 것”
지난 연말 신임회장에 선출, 대·중기 운영, 학교 등서 활동
건축분야에 ‘NFT, 메타버스’ 등 신기술 트렌드 접목 주력
BAS KS 제정, KOLAS 인정 및 시험기관 지정도 추진
강수진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07일(월) 12:01    게시 : 2022년 02월 08일(화) 10:03
김정욱 한국지능형스마트건축물협회장이 올해 협회 방향성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이것이 우리가 만든 메타버스 내 협회 모습입니다. 협회 이름으로 NFT도 발행했습니다. 비대면 시대와 첨단 기술의 발전은 스마트빌딩 분야에 있어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협회 계획을 말하는 김정욱 한국지능형스마트건축물협회장의 목소리에는 힘이 느껴졌다.

지난해 12월 정기총회에서 제9기 신임회장으로 선출된 그는 대·중소기업 운영 경험과 10년 간 교단에서 쌓은 경력 등을 건축 분야에 적극 활용해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협회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과거 물리적인 스마트빌딩의 역할에 한정하지 않고, 앞으로 디지털 시대에 메타적 가상 빌딩의 방향성을 제시해 나가겠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스마트빌딩은 건축, 기계 및 전기 설비, 정보 통신, 자동화 시스템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구성 요소 간의 유기적이고 스마트한 통합으로 사용자와 관리자가 희망하는 최적의 맞춤 환경을 제공하는 빌딩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빌딩의 목적은 자산 가치 상승이 될 수도, 생산성 향상일 수도, 에너지 효율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이러한 스마트빌딩의 역할에 메타적 성격을 더한다는 게 김 협회장의 구상이다.

특히 김 협회장은 메타적 가상 빌딩에 ‘디지털 트윈’ 기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세계의 건물을 모사한 디지털 세계의 건물에 가상 시나리오를 미리 적용한 결과를 바탕으로 실제 건물에 최적의 방안을 적용하는 시스템이다.

김 협회장은 “스마트빌딩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토대로 이용자, 관리자, 소유주의 여러 요구사항에 대해 수집된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서 종합적인 분석을 통해 건물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건축 분야 탄소중립에도 디지털 트윈이 주요하게 작동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협회장은 “빌딩에는 다양한 목적과 가치가 있기에 건축물을 탄소중립의 관점으로만 보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 미래의 지능형 스마트빌딩은 이러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한 균형점과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디지털 트윈은 시시각각 변하는 동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미래의 변화를 예측하는 시뮬레이션 기능을 탑재해 다양한 분야의 예측 및 진단, 최적 제어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협회는 올해 디지털 트윈, 블록체인 및 NFT, 인공지능 분야를 스마트빌딩에 도입할 수 있는 기반 연구에 나설 예정이다. 메타버스는 코로나19의 대응 방안으로 가상 전시나 협회 이사회, 소규모 그룹 모임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NFT 역시 협회 활동의 많은 부분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지능형스마트건축물협회가 구현한 메타버스 내 지능형 건축물대전 모습.
김 협회장은 “NFT를 상업적으로 이용하겠다는 게 아니라, 기록에 대한 목적이 크다. 지능형건축물대전을 진행할 때도 상장을 NFT로 발행하면 영원히 기록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신산업에 대한 회원들의 거부감이 생길 수 있는 만큼, 관련 기술들에 대한 교육도 준비하고 있다.

김 협회장은 “NFT나 메타버스는 시대를 끌어가는 흐름이기 때문에 협회 회원 간 충돌과 소외가 없도록 잘 모르는 분들도 이 기술이 무엇인지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오는 4월에 첫 교육을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협회는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부분도 견고히 한다는 목표다.

김 협회장은 “협회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지능형건축물 인증제도를 활성화하고, 관련 전문가 양성,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싶다”면서 “또 BEMS를 더 가치 있게 만들 수 있는 BAS(Building Automation System)의 KS 제정, 이를 시험할 수 있는 규격과 시험기관 인정까지 협회가 실질적인 일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협회는 국토교통부 지정 지능형건축물 인증기관으로 활동하며 지난해 30여건의 인증을 진행한 바 있다. 다만 KOLAS 지정은 1년 이상의 기간이 필요한 만큼 내년을 목표로, 올해는 준비에 만전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김 협회장은 “건축 시장이 최저가 입찰로 사업자를 선정하면서 독창성이나 좋은 품질을 기대하기가 어려워졌다. 또 실적 위주로 성과를 따지다 보면 제대로 운영관리가 안 된다”면서 “협회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어떤 제도적 변화가 필요한지 고민하고, 스마트빌딩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화제의 인물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