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주유소가 분산전원으로…1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가동
김부미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09일(수) 11:00    게시 : 2022년 02월 09일(수) 14:35
제1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개소식이 9일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SK 박미주유소에서 열렸다. 이 곳은 주유소를 자가발전이 가능한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로 전환해 전력계통 부담 완화와 분산에너지 거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사진은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가운데) 및 관계자들이 개소식에서 테이프컷팅을 하는 모습.
[전기신문 김부미 기자]전기를 직접 생산하면서 전기차를 충전하는 미래차 충전인프라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제1호가 본격 가동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 박기영 차관은 9일 서울시 금천구 박미주유소에서 열린 제1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개소식에 참석했다.

서울시 금천구에 소재한 박미주유소(SK에너지)는 연료전지 300㎾, 태양광 20㎾를 설치해 전기를 직접 생산하고 전기차 충전기 2기를 구축해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은 기존 주유소·LPG 충전소에 태양광·연료전지 등 분산에너지와 전기차 충전기 등을 설치해 ‘전기를 직접 생산하면서 충전하는’ 미래차 충전 인프라로, 모빌리티 대전환 시대에 화석연료 기반 주유소·LPG충전소의 대응방향을 제시하고, 전기차 확대에 따른 추가적인 발전소, 계통 투자 부담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 박기영 차관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이 확산되어 전기차 확대에 대응하고 ‘핸드폰처럼 상시적인 충전이 가능한’ 충전인프라를 조성하고 지역의 에너지 거점으로까지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은 지난해 5월 산업부·소방청·SK에너지간 수차례의 협의를 통해 주유소내 연료전지 설치에 대해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인정받은 후 위험성 평가 등을 통한 안전성 확보방안 마련, 발전사업 허가 등 부처간 협업을 통해 올 1월 300㎾ 규모의 연료전지를 설치했다.

산업부는 제1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의 성공적인 운영을 토대로 동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산해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관계 기관과 협업해 주유소 및 LPG충전소 내 연료전지 설치, 전기차 충전 이격거리 제한 등 규제 개선을 지속 추진하고 전기차 충전기 구축지원, 분산에너지 설치를 위한 금융지원, 안정적인 충전소 운영을 위한 플랫폼·기술개발 지원도 병행할 예정이다.


김부미 기자 boomi@electimes.com        김부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래차 충전인프라 |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