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문승욱 장관, 코먼 OECD 사무총장 만나 글로벌 현안 논의
공급망, 기후변화, 디지털 경제 등 관련 협력강화 모색
김부미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09일(수) 13:55    게시 : 2022년 02월 09일(수) 13:55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이 9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OECD 동남아프로그램 각료회의 참석차 방한 중인 마티아스 코먼 OECD 사무총장과 면담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신문 김부미 기자]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을 만나 공급망, 기후변화, 디지털 경제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승욱 장관이 이날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마티아스 코먼 OECD 사무총장과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먼 사무총장이 외교부가 주최한 ‘OECD 동남아프로그램 각료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 이날 한국과 OECD의 공통 관심사인 공급망, 디지털, 기후변화 대응 등에 대한 우리의 정책 노력을 OECD 측에 설명하며 양측의 공감대를 다시 확인했다.

문 장관은 OECD를 중심으로 진행 중인 디지털세와 관련해 향후 우리 수출기업에 과도한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잔여 쟁점에 대한 기술적인 논의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이에 코먼 사무총장은 OECD가 내년에 디지털세 관련 제도 발효를 목표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한국도 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양측은 공급망,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과 함께 한국과 OECD 간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공유했다.

문 장관은 한국 경제가 공급망 리스크 관리와 주력산업 및 신산업 육성 등을 통해 경제안보를 실현하고 수출 주도로 경제활력을 회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안정적이고 자유로운 무역환경이 경제회복과 공급망 강화에 미치는 영향을 중시해 세계무역기구(WTO)를 중심으로 다자무역체제 강화를 위한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먼 사무총장은 “팬데믹 대응은 물론 경제회복에 있어서 한국이 여러 OECD 국가의 모범이 되고 있다”라면서 “향후 모범사례 공유와 OECD 내 정책공조 논의 등에서 한국의 적극적인 역할과 기여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 한국이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상향하는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도전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그린뉴딜 기조를 바탕으로 에너지·산업 구조의 대전환을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문 장관은 이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국제공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번에 OECD가 제안한 탄소가격 포괄적 프레임워크(IFCP)가 향후 주요국의 탄소 저감 관련 노력을 적절히 평가하는 데 유용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IFCP는 탄소가격과 연계된 각국의 정책 수단을 공유하고 효과를 분석해 모범적인 정책을 확산해나가자는 개념으로, 지난달 25∼26일 열린 OECD 이사회에서 OECD 사무국이 제안한 것이다.

문 장관은 한국의 국제경제적 위상에 걸맞게 OECD에 대한 기여를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코먼 사무총장은 무역투자 분야를 중심으로 한국인의 OECD 진출에 대해 관심을 두고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김부미 기자 boomi@electimes.com        김부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 공급망, 기후변화, 디지털 경제 등 글로벌 현안 | 문승욱 장관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