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SK의 실험…주유소를 ‘태양광+연료전지 분산전원’으로 탈바꿈
규제샌드박스로 금천구 박미주유소 1호 개소
주유소 기반 분산전원 및 친환경 충전인프라 제공
윤병효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09일(수) 14:00    게시 : 2022년 02월 09일(수) 14:00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태양광과 연료전지가 설치된 SK에너지의 1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SK에너지가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하는 차원에서 주유소를 태양광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분산전원으로 탈바꿈하는 실험에 나섰다.

SK에너지는 9일 서울시 금천구 SK박미주유소에서 1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개소식을 개최했다.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은 산업부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 과제 중 하나로 추진되는 것으로, 주유소에 태양광과 연료전지 등 분산전원을 설치해 친환경 전기를 생산하고, 이를 전기차를 충전에 사용하는 주유소 기반 혁신 사업모델이다.

이번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샌드박스 제도 운영 및 정책적 지원 ▲소방청의 관련 법령 정비 및 안전관리 ▲서울시의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전환 관련 인허가 등 관련 정부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SK에너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뤄졌다.

SK에너지는 지난해 5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주유소 연료전지에 대한 실증특례 승인을 받은 후, 11월에 착공에 들어가 첫번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을 열었다. SK에코플랜트가 설계·조달·시공(EPC)을 맡아 태양광 20.6kW와 300kW급 연료전지(SOFC)를 설치했다.

현재는 SK에너지가 생산된 전기를 한전에 판매하는 형태이나, 관련 법령 정비 후 생산된 전기를 초급속 및 급속 전기차 충전기 2기(350/100kW)에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전기사업법상 발전사업자가 전기판매업을 겸할 수 없도록 규정되어 있다.

SK에너지는 실증을 통해 안전성이 입증되고 관련 규제가 개선되면 전국 SK주유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도시의 전력 자급율을 높이고 도심 내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오종훈 P&M CIC 대표는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은 기존의 전통 에너지 인프라를 친환경 에너지 거점으로 변모시키는 첫 걸음으로, 서울시내 주유소를 시작으로 수도권 및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며 “친환경 분산 발전과 친환경차 충전이 가능한 약 3000개의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을 전국으로 확대 구축해 탄소중립 및 수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일·가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