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LS전선아시아, 주당 240원 배당…역대 최대액 결의
전년대비 20% 증가한 73억 규모
고배당정책 통해 주주환원 증대
김광국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10일(목) 11:35    게시 : 2022년 02월 10일(목) 11:35
LS전선아시아 베트남법인(LS-VINA) 공장 전경.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LS전선아시아가 역대 최대 규모인 1주당 240원의 배당을 결의했다.

지난 9일 LS전선아시아는 이사회를 열고 1주당 240원, 총 73억원 규모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대비 20% 증가한 규모이며 시가배당률은 3.0%로 지난해 코스피 기업 평균 시가배당률 2.4%를 넘어서는 수치다.

LS전선아시아 관계자는 “베트남 ‘넘버원’ 케이블 메이커로서 한국에 상장한 이후 주주들의 지속적인 성원 속에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시장의 성장과 북미를 위주로 한 통신시장의 고속성장에 따른 모멘텀이 확실한 만큼 주주 환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LS전선아시아는 2016년 상장 이후 매년 현금배당을 실시하고 있으며, 연평균 10%의 배당금 성장률을 보여주고 있다.

다만 LS전선아시아의 주가는 지난해 최대실적을 달성 했음에도 다소 부진한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이와 관련, LS전선아시아 관계자는 “현재 주가가 부진한 것에 대해 회사 내부에서도 주가부양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에 있으며, 올해는 코로나 이후 본격적으로 실적 성장을 하는 만큼 주가 부양과 배당 확대 등 주주 환원 정책을 극대화 하는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지난 1월 17일 지난해 연결 실적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최대실적을 달성 했다고 발표했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VINA, LSCV)과 미얀마 생산법인(LSGM)의 지주사이며 LS-VINA는 고압(HV), 중압(MV), 저압(LV) 등 전력 케이블과 전선 소재(SCR)를, LSCV는 UTP, 광케이블 등 통신케이블과 중압(MV), 저압(LV) 전력 케이블, 빌딩와이어 및 버스덕트(Bus Duct), LSGM은 저압(LV) 전력 케이블과 가공선을 생산한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