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SKT-강원도, 대형 산불 대비 비상 통신체계 구축
TV유휴대역 주파수·소형 기지국 장비 기반 재난지역 이동통신 제공 협약
속초시 등 영동권 6개 시군 소방차 활용, 화재 발생지역 고객 안전 제고
강수진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10일(목) 14:01    게시 : 2022년 02월 10일(목) 14:01
SK텔레콤과 강원도가 대형 산불 발생에 대비한 비상 통신체계 구축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은 최문순 강원도지사(왼쪽)와 강종렬 SKT CSPO(최고안전보건책임자).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이 강원도(지사 최문순)와 대형 산불 발생에 대비한 비상 통신 체계 구축과 관련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10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강종렬 SKT CSPO(최고안전보건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장거리 무선 전송이 가능한 TV유휴대역 주파수(TVWS; TV White Space) 중계 장비와 소형 무선 기지국 장비를 소방차에 설치해 화재 현장의 이동통신을 지원하기로 했다.

강원도에서는 대형 산불 발생 당시 이동통신 기지국 전소로 휴대전화 통신이 원활하지 않아 산불 피해 이재민들의 응급 구조 및 구호 활동에 일부 어려움이 있었다. 또 화재 진화 과정에서 안전 문제로 재난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설치하기 어려운 상황도 발생했다.

이에 강원도는 대형 산불 상황에 대비한 기술적 대안 마련하고자 TV유휴대역 주파수를 기반으로 긴급 상황에서도 휴대전화 통신 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방안을 SKT와 함께 모색했다.

소방차에 기지국 장비와 TVWS 무선 신호 중계 장비를 장착해, 대형 산불 발생 지역에서 통신 재난을 극복하는 이번 모델은 세계적으로도 사례를 찾아볼 수 없는 혁신적인 방안이라는 게 SKT의 얘기다.

TV유휴대역 주파수는 디지털TV의 방송대역 중 방송 채널 사이의 간섭을 막기 위해 지역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주파수 대역이다. 전파 도달 거리가 10~15km로 길고 투과율이 높아 대형 산불 발생 지역에서 활용하기 용이하다.

SKT는 연내에 강원도 TV유휴대역 주파수에서 휴대전화 통신을 제공하기 위한 품질 검증을 실시하고, 소형 무선 기지국 장비(이하 펨토 장비)도 제공할 예정이다. 양측은 속초시 등 영동지역 6개 시군 소방차 50여 대에 펨토 장비를 순차적으로 설치하고 기술 검증 과정을 거쳐 2024년까지 구조대원 및 이재민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서비스를 본격 제공할 계획이다.

SKT와 강원도는 새롭게 구축하는 긴급 통신 체계를 통해 강원 지역의 산불 피해를 줄이고 도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매년 반복되는 산불로 인해 피해를 받는 지역 이재민에게 신속하게 휴대전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강종렬 SKT CSPO는 “이번 협력은 SKT의 기술력을 통해 재난상황 발생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ESG 경영의 일환”이라며 “대형 화재 등 재난상황에서 고객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기술적 해결책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가전ㆍ통신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2년 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