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961호 0면
원안위, 제6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에 이금로 변호사 위촉
이 변호사, 법무부 차관·원안위 제5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역임
유국희 위원장, “원자력 분야 비리와 부조리 근절 큰 역할 기대”
정세영 기자    작성 : 2022년 02월 10일(목) 21:43    게시 : 2022년 02월 10일(목) 21:43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법무부 차관을 지낸 이금로 변호사가 제6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으로 위촉됐다.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유국희)는 이금로 변호사를 제6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으로 위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금로 변호사는 법무부 차관, 대전·수원고등검찰청 검사장 등을 지냈으며, 제5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을 역임했다.
이 변호사는 앞으로 원자력 산업계의 비리와 부조리를 방지하는 감시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제도는 원자력 산업계 비리의 내·외부 제보 채널을 강화하고, 제보 내용에 대한 조사를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 2013년 6월 시행 이후 꾸준히 제보가 접수되고 있다.
현재까지 총 234건의 제보가 접수됐으며, 심의를 거쳐 총 162건에 대해 4억4100만원의 포상급을 지급했다.
제보는 원안위 누리집(www.nssc.go.kr) 옴부즈만 게시판, 전화(1899-3416), 팩스(02-6273-7804), e메일(ombudsman@nssc.go.kr), 우편(서울특별시 중구 소월로3 롯데손해보험빌딩 11층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앞)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유국희 위원장은 “이금로 변호사가 그동안 직무수행 독립성과 공정성 및 제보자의 철저한 신분보장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고 옴부즈만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온 것으로 평가한다”며 “앞으로도 원자력 분야의 비리와 부조리를 근절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